로그인
마음일기
감각 감상, 심신작용 처리 건을 기재합니다
마음공부가 마음대로 안됩니다. 참회합니다.
풍경
저녁 식사 후 관리실에서 전화가 왔다. 12보- ○○○○ 차주 되시느냐며 주차장에 주차가 잘못 되어 있다고 민원이 들어 왔다고 가서 바로 세워 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그럴리가 없는데 생각하면서 반신 반의 하면서 요즘 자신도 잘 못 믿는 일이 가끔씩 있어 바로 내려가 확인 하겠다고 하고 전화를 끊고 주차장으로 내려 가서 확인해 보았다. 내 차가 주차된 곳은 출입문 앞에 두 대만 될 수 있게 주차선이 그어져 있고 차가 주차된 옆에 빈 공간이 좀 있지만 뒤쪽으로 기둥이 나와 있어 주차선에 맞추어 대어도 차를 주차할 수가 없는 공간이다. 그래서 항상 보면 그 공간에 주차하는 사람들은 기둥이 있는 옆에 차가 좀 수월하게 나갈 수 있도록 주차선을 조금 비껴서 주차를 한다. 관리실에 전화해서 사정을 이야기하고 가서 확인해 보시고 민원 넣은 분에게 꼭 전해달라고 했다. 그런데 그 다음날 아침에 관리실에서 다른 여자 직원분이 전화가 와서 어제 저녁에 했던 말을 또 했다. 그래서 어제 했던 말을 반복해 말씀드리고 확인해 보고 민원 넣은 분에게 전해라고 했는데 어제 직원 분이 전하지 않았나 싶어 다시 전하라고 했다. 그러고 나서 볼일이 있어 주차장에 내려 갔더니 앞 유리창에 메모가 있었다 .'주차 좀 바로 하세요. 한대 더 댈 수 있게 아파트 혼자 사세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운전을 하는데 마음이 편치 않았다. 볼일 보러 간 곳에 주차를 하고 관리실에 전화해서 민원 넣은 분이 이런 메모를 해 놓았는데 그 공간에 주차도 할 수 없거니와 설령 경차가 겨우 주차할 수 있다고 해도 주차선이 없는 곳에 주차하는 것이 더 상식 없는게 아니냐며 민원 넣은 분 연락처를 달라고 했더니 개인 정보라 안된다고 했다. 그래서 앞으로 이런 전화가 오면 관리실에서 먼저 확인해 보고 연락 하라고 하고 마무리를 지었다. 억울하지만 연락처를 모르니 해명할 수도 없고 분한 마음이 그 다음 날까지 갔다. 그 뒤로 그 공간에 주차를 하지 않는데 그 곳에 주차한 차들은 내가 그랬던 것처럼 빈 공간이 있는 쪽으로 주차선을 비껴 세우고 있었다. 다음 날 다른 차가 세워져 있는 모습을 사진을 찍어 놓고 메모지도 버리지 못하는 자신을 바라보며 생각했다. 세상을 살면서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살이를 하는 사람도 많은데 이런 작은 일에도 분함을 잘 삭히지 못하다니. 마음 공부하는 사람으로 마음대로 안되는 마음을 바라보며 참회 기도를 올린다.
마음은 잠깐 사이에도 요란해진다.
정선종
어젯밤 이모네 집에서 잔 딸아이를 챙겨 교당으로 가기 위해 좀 일찍 나섰다. 오늘은 여유롭게 교당 도착하겠거니 내심 기대했는데 네비에 찍힌 시간이 교통신호에 걸리며 자꾸 늦어졌다. 기대했던 시간보다 늦어지니 괜히 심술이 났다. 그랬다고 법회에 지각하는 것도 아닌데 네비에 처음 찍힌 시간보다 늦어지는 것이 시간을 낭비하게 되는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일찍 도착하면 물도 마시고 핸드폰으로 뉴스도 하나보고 법회 볼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든 것이다. 잠깐이지만 5분 정도 시간으로 마음이 요란해지는 나의 모습을 보게된다. 그러고 보니 딸아이를 데리러 가는 사이 라디오를 통해 내가 좋아하는 바흐의 미뉴에트 곡을 들을 수 있어 좋아했던 마음도 있었는데 그건 금세 잊어버리고 말이다. 차에서 내리며 법회에 늦지 않게 도착해서 좋다. 엘리베이터에 교무님이 새 글로 마중해 주시고 감사하다는 생각으로 마음 돌리며 오늘 법회에 잘 참여해야지라는 생각으로 법당에 들어선다.
지출관리를 해야하는 이유
반갑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자는 동안 쌓인 알람을 확인한다. 오늘 아침엔 정기후원금이 빠져나간 알람을 읽자마자 '돈은 꼬박꼬박 잘 가져가는구나.' 라고 약간 못마땅한 마음과 생각이 났다. 잠이 덜 깬 와중에 순간 해당기관에 별 불만도 없는데 이런 마음이 든 것에 놀라기도 했고, 내가 좋아서 신청한 후원금이 빠져나가는데 왜 이런 마음작용이 일어난 것인지 의아해 곰곰히 생각해보았다. 최근 지출이 계속 많은 상황이고 집값으로 큰 돈을 대출받아 마음에 여유가 없었나보다. 이러니 좋은 일을 하려고 해도 돈을 쓰는 것이 마음에 짐이 되는 모양이다. 온갖 욕심에 따라 쓰는 지출을 아끼는 것도 싫은 마음이 난다. 우선 정말 불필요한 지출을 내가 하지 않는가 다시 돌아보고 이왕이면 좋은 일에 좋은 마음이 함께 건내질 수 있도록 수입지출 관리를 잘 점검해야겠다.
아집으로 즐긴 평안
나누기
오카리나 연습 장소를 자꾸 바꾸는 것에 대한 요란함 도서관 대여를 한 상태에서 별 생각들 없이 개인 사무실로 변경해 모임하는 것에 대해 많은 걸림을 본다 우선 개인 사무실을 이용하는 것에 불필요한 신세를 지는 것에 대한 거부감 둘째는 도서관에 일종에 계약을 한 것인데 그런 공적 약속을 가벼히 여긴다는 생각 셋째 순간적으로 개인의 기분으로 장소를 변경하는 것에 대한 요란함 또 개인 사무실에서 하면 주차문제도 불편한데 자신은 차량이용을 안하니 다른 사람 세정을 살피지 않는다는생각... 여러 걸림들을 보며 그런 틀을 챙겨본다 무엇이 싫은 건지 정해진 것에 대한 변화를 몹시 싫어함이 사정이 있는 것은 당연한 인정이 되지만 그게 아닌 그냥 단순 변심일 때 특히 저 밑바닦부터 출렁거린다 이건 무시당함과 또 별개이다 그것과 연계된 모든 것들이 흐트러지는 게 그런 혼란이, 하지 않아도 되는 에너지 낭비가 몹시 불편해 싫다 약속에 관한 나의 관념(경계)이 드러난다 무리짓(모임)는 걸 싫어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그런 일에 말려 요란스러운게 싫으니 아예 차단을 해버린 것이었구나 싶다 사람이 모인 곳에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걸 알기에 피할 수 없으니 아예 그런 모임 안하고 싶은 거였음이 그로인해 자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했던 것이고 그래서 늘~ 혼자 꼼지락 거렸고 그 평안함을 즐겼구나 호~~ 줄줄이 꾀어진다 앞으로... 도 별로 안할것 같다 ㅋㅋㅋ
행동이 곧 자신 치장(侈裝)이구나
나누기
주유를 하려니 L당 가격이 1900원에 근사치 와우~~!! 천구백 원~~??!!! 하고 외쳐진다 옆에 주유하던 사람을 의식하며 키득~ 주유를 하고 얼핏 보이는 옆차주 행동이 이상하다 ?? 주유시 쓰라 메달아 놓은 비닐 장갑을 뭉터기로 떼어 챙기는 게 아닌가!!! 순간 훅~ 올라오는 요란함 '참 더럽게도 사는군...' 한다 나의 도덕적 관념 경계로 있어진 그르다는 요란함 머리가 허옇고 멀쩡하게 생긴 모습 아마도 그 행동을 보지않았더라면 점잖은 신사로 봤겠지?? 정해진 바가 없이 그저 경계를 따라 그 인물 그인물이 다름이 아니건만 생각으로 머물러 단정을 짓지 않아야 되겠구나... 그의 그른 행동으로 내가 공부를 했구나
온전한 생각으로 취사
풍경
어제 사전 투표를 했다. 남편이 산책 가면서 투표도 하고 점심도 먹고 오자고 해서 따라 나서긴 했는데 사실 난 사전 투표를 하기 싫었다. 누굴 찍어야 할지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했고 사전투표 하는 사람도 많을 것 같아서였다. 이번 대통령 선거는 솔직히 투표하고 싶은 후보가 없었다. ' 정치란 덜 나쁜 놈을 골라 뽑는 과정이다. 그놈이 그놈이라고 투표를 포기한다면 제일 나쁜 놈이 다해 먹는다'는 함석헌 말씀이 떠올라 투표를 하긴 해야겠다고 마음을 다잡고 투표장에 도착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투표하려고 기다리는 줄이 엄청나게 길었다. 투표장이 4층인데 1층부터 줄을 서 있었다. 남편에게 그냥 선거일에 하고 가자고 했으나 그냥 왔으니 하자고 했다. 사람들이 많은 공공 장소에서 왈가 왈부 하기 뭐해 줄을 서긴 했는데 긴 줄은 빨리 줄어들지 않고 기다리고 있으니 속이 부글거리기 시작했다. 선거일에 하면 아파트 단지 내 노인정에서 편하게 할텐데 그리고 백수인 우리가 이럴 때 빠져주면 직장생활로 바쁜 젊은이들이 좀 빨리 하고 가서 쉴 수 있을텐데 하는 마음이 들어서이다. 투표일에 특별한 일도 없는데 왜 사서 이 고생을 하는지 남편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았다. 교당 밴드에서 마음공부 책으로 3월부터 시작한 저녁 정진 수행 공동 유무념 '응용할 때 온전한 생각으로 취사하기를 주의할 것이요.' 가 생각나서 '그래 이왕 왔으니 좋은 마음으로 하고 가자' 마음 다잡고 무사히 투표를 하고 나왔다. 나오면서 남편에게 '유무념 공부 온전한 생각으로 취사하기 ' 덕분에 내 불평 소리를 안들은 줄 알아라고 끝내 사족을 달고 말았다. 공부길이 아직도 멀기만 하다.
댓글로 챙겨본 경계
나누기
단톡에 올라온 일기 그 일기를 읽고 "네 가끔 공유해주심 간접적으로 공부가 될거같아요 ~^^" 라는 댓글에 내 감정이 꿈틀~ '의족이 내 다리가 되기 만무이련만...' 하는 생각 끝에 경계를 따라 물론 그렇게 공부를 하는 시절도 있음을 인정한다는 생각... 또 이어지는 그 사람에 대한 고정관념 늘 다른 사람에 모습만 보고 자신에 대한 챙김은 없다는... 그리고 어떤 챙김에 대한 결과를 자신은 보여주지 않는다는 분별성과 주착심이 드러난다 지금 챙겨보니 그런 모습에 드는 내 감정이 밑빠진 독에 물붓는 느낌이다 내가 보여준 것에 대한 결과를 메아리를 기다리는 그런 마음... 또 하나의 주착심이 알아진다 호라~~ 바램이란 좋고 나쁨이 원래 없건마는 내 경계의 분별성과 주착심을 따라 있어지는 것으로 챙겨 이리 공부가 되어지는구나 기재를 하니 선명하게 보인다
원래는 없건마는...
나누기
처음 지은 찰벼농사 밥향이 정말 좋다 벼가 너무 많이 쓰러져 수확량이 많지는 않았다 옆에 논에 찰벼는 향이 없는 대신 벼의 길이가 짧아 쓰러짐이 없어 수확량이 많다고... 그래서 향찰을 심지 않는다는 말에 맛이 없어 사람들이 찾지 않는다면 많이 생산이 된들 별의미가 없는 것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 쓰러짐이 많아 수확량이 적어도 나는 맛을 선택하겠다 한다 그 생각을 하는 순간 그런 나의 그런 선택이 더 우월??하다는 생각 스침이 있다 경계~!! 우월 열등이 원래는 없건마는 각자의 경계를 따른 다른 선택일 따름인데 내가 택한 것이 더 낫다라고 그 순간에 고개드는 '나' 대충 흘려보낼것이 없구나...